게시판이 후끈하네요... 저야 거의 눈팅이라 관심이 없으시겠지만(^^) 제 필명을 따오게된 음악들입니다.
첫번째는 가장 좋아하는 앨범 타이틀명 이자 가장 많이 들었던 앨범 중 하나인 슈게이징의 전형이자 최고의 앨범인
 My Bloody Valentine의 <Loveless> 앨범 중 "Only Shallow" 입니다. 비록 악기 하나 못다루지만 혹시라도 밴드를 하게 된다면
저도 저렇게 신발쳐다보고 연주하고 싶었습니다. ㅎㅎ 



다음은 디페시모드, 펫샵보이즈와 함께 신스팝의 3대 천황(제맘대로^^)인 New Order의 "Love Less" 입니다. 
히트곡도 아니기에 저만 좋아라 하는지 알았더만 이런 사람도 있더군요.

그냥 예전에 아크로에서 음악을 즐겨 들었었는데 요즘엔 통 없어서 함 올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