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며칠전에 "기업의 국유화가 왜 실패할까?" 라는 글을 올려놓고는 님들과 대화를 나눴어야 했는데, 시간적 여유도 없고 그동안 아프기도 해서 그만 큰 실례를 했습니다. 또한 제가 글을 올맇 때 먼저 제가 생각하는 방향에 관해서 말하지 않은 점도 제 실수였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경제학이 처음 출발할 때에 붙여진 이름은 정치경제학이라고 들었습니다. 저도 경제학이라는 말은 잘못된 것이라고 보는 사람입니다.
경제학이란 말은, 제국주의 침략시대를 거치는 동안에  경제현상 뒤에 숨어 있으면서 이기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강제수단으로서의 갖가지 추악한 정치행위를 감추려는 의도로 '정치' 라는 말을 떼어낸 학자들과 정치가들의 파렴치함의 표본이지요.
보이지 않는 손이 가져온 제국주의적 침략과 식민지 쟁탈전과 약소 민족과 국가의 억압과 착취행위들  그리고 1,2차 세계대전은 가장 적나라한 그 표본이며, 현재도 진행되고 있다고 봅니다. 지금도 세계경제와 국가경제가 붕괴되지 않도록 하려고 미국을 비롯한 각 나라가 온갖 짓거리를 다하고 있지 않습니까?
우리나라도....

사회가 화폐경제와 교환경제를 경제의 기본전제로 할 수 밖에 없다고 하더라도, 지금까지 근본바탕이 되어온 사적소유제도가 인간본성에서 비롯된 강자의 약자 지배를 합리화하는 잘못된 역사적 현상에서 출발한 것은 아닐까??

역사적으로 완벽하게 합리적이고 자유로운 시장이 과연 언제 존재하기라도 했는가?

역사적으로 자원이 과연 언제 완벽하게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배분된 적이 있었는가?
실제로 지금까지도 자유로운 시장경제하에서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과 디스인플레이션을 해결할 수 있는 정확한 해법을 아직 모르며, 주기적으로 시장에 불어닥치는 공황으로 인해 모든 기업과 경제체제는 결국은 몰락으로 내몰리고, 그래서 지금 이 시간에도 각국 정부들과 자본가들은 학자들을 통하여 이런 파국을 막기 위해 온갖 짓들을 다해 오고 있지 않은가.....

금융산업이란 국가권력의 보호아래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합법적 사기행위를 하는 영역은 아닌가?

왜 노동없는 자본이 이자와 이윤을 낳는가?

이자라는 개념이 과연 정당하고 합리적인 것인가?

재산상속이라는 개념이 과연 정당하고 합리적인가?

주주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기업들의 온갖 더러운 짓들이 합리화 되고 있지는 않는가?

더 나아가서 노조지도자들 또한 노동하지 않으면서도  왜 노동하지 않는 자본가들과 똑같이 배를 불리는가?

왜 자본의 가치가 노동의 가치보다 우위에 있는가?

copyright 는 옳고 copyleft 는 틀렸는가?

모든 기술적 정보는 모두에게 투명하게 공개되고 공유되어야 하지 않는가?

수출경제는 약탈경제 내지 착취경제의 다른 이름이 아닐까?

육체노동과 정신노동의 댓기인 임금이  왜 큰 격차를 가져야 하는가?

노동하는 자들이 아닌 자본을 가진 자들이 기업을 지배하는 것이 옳은가?

자본투자가 국가나 기업이나 자본가에 의해서 만이 가능할까?

국가와 기업의 대부분의 정보는 공개되어야 하지 않을까?

이윤의 극대화와  자본의 축적과 투자 행위가 이제는 방향과  방법을 달리해야 하지 않을까?

기업의 국유화와 경제제도의 국유화와 중앙집중화로 이윤을 못내는 것이 단순히 시장을 무시한 정치정략적이고 경영기술적인 문제에 기인한 것인가?

국유화가 독점기업체제만이 있을까?

현재의 시장경제 제도아래에서 민영화의 문제와 국유화의 문제는 국가자본주의와 국가사회주의의 상층부처럼 같은 얼굴의 다른 이름은 아닐까?
.......
.......
.......



이제 인류역사의 과거를 되새기고 미래을 내다보면서 , 그  현상이 자본주의적이든 사회주의적이든 우리가  당연하다고 여겨온,  역사적 산물인 경제의 모든 기본전제들과 각종  경제제도와  경제법령들이 과연 얼마나 합리적이고 정당성을 갖는가에 대하여 깊이 되새겨 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경제영역에서  기본전제들 가운데  거의  대부분이 역사적 정당성과 합리성을 잃게 될지도 모릅니다.
자본주의이든 사회주의이든 현재의 국가주권의 권력제도 아래에서는 설사 희망이 없다고 하더라도,
현재의 국가주의와 자본주의의 시장경제가 약탈과 착취의 근본속성으로 말미암아 우리 인류로 하여금 파멸로 이끌지라도,
우리 모두는 평화롭고 정의로운 번영된 사회라는 인류의 꿈을 붙잡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민영화와 국유화의 문제는 이런 논의의 바탕 위에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profile